HOME 야구 KBO
'인적 쇄신 돌입' 한화, 이용규ㆍ최진행ㆍ송광민 등 11명과 계약 않기로
홍성욱 기자 | 2020.11.06 13:00
이용규. (C)한화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화이글스가 팀 체질 변경을 위한 인적 쇄신에 돌입했다.

한화는 6일 송진우, 장종훈 코치 등 9명과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발표한 직후 선수 11명에 대해서도 내년 시즌 함께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이를 발표했다.

대상자는 투수 윤규진, 안영명, 김경태, 이현호, 포수 김창혁, 내야수 송광민, 김회성, 박재경, 외야수 이용규, 최진행, 정문근 등 총 11명이다.

이번 선수단 재편은 기존 주축 세대에서 새로운 세대로의 단계적 전환이라는 구단 중기 전력구성 목표에 따라 진행됐다고 구단은 전했다. 구단의 명확한 운영 방향에 맞춰 팀의 미래를 책임질 집중 육성 대상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부여하고 팀 분위기를 쇄신하는 차원이라는 것.

정민철 한화이글스 단장은 “이번 쇄신안은 코어 선수 육성을 위해 포지션 별 뎁스, 선수 개개인의 기량 분석 등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결정됐다”며 “젊고 역동적인 팀 컬러 모색, 새로운 강팀으로의 도약 실현을 위해 쇄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