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2020시즌 최고시청률 구단...2위 롯데ㆍ3위 한화ㆍ4위 삼성
정현규 기자 | 2020.11.02 16:49
지난 10월 8일 월간 MVP로 선정된 KIA 브룩스에 대한 시상식날 양현종이 대리수상한 뒤 동료들과 인사하고 있다. (C)KIA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KIA타이거즈가 2020시즌에도 시청률로 최고 인기 구단임을 입증했다. 연패로 힘겨운 시즌을 보낸 한화이글스는 지난해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시청률이 하락한 구단이 됐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월 31일까지 진행된 2020 KBO리그 정규시즌 시청률을 합산한 결과 KIA타이거즈는 1.176%의 시청률을 기록해 가장 높은 구단별 시청률을 보였다. 롯데자이언츠는 1.042%로 그 뒤를 이었고, 한화이글스(0.866%), 삼성라이온즈(0.785%), LG트윈스(0.766%)가 각각 3위부터 5위까지 자리했다.

KIA타이거즈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최고 시청률 구단 자리를 꿰차며 흥행을 견인했다. 상위권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마지막까지 순위 싸움을 하며 희망의 끈을 놓치 않았던 것이 주요해 보인다. 반면, 18연패에 감독 사퇴의 악몽을 겪은 한화이글스는 지난해 2위 자리를 올해 롯데자이언츠에게 내주며 시청률에서도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한화이글스는 지난해 대비 0.120% 하락한 시청률을 남겼다.

이번 시즌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경기는 7월 22일 SBS스포츠가 중계한 KIA타이거즈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였다. KIA타이거즈가 에이스 양현종을 내세워 한점 차 승리를 거둔 이 경기는 평균 2.355%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분당 최고시청률 3%를 돌파하기도 했다.

한편, 2020 KBO리그 정규시즌은 평균 0.782%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SBS스포츠가 0.886%을 기록해 5개 중계방송사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였다. 방송사별로는 MBC스포츠플러스가 0.867%로 2위, KBSN스포츠가 0.779%로 3위, SPOTV와 SPOTV2가 0.716%, 0.665%로 각각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