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김종민 감독 “켈시는 지금보다 좋아질 것이다”
홍성욱 기자 | 2020.10.23 17:53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C)KOVO

[스포츠타임스=수원, 홍성욱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시즌 첫 경기에서 현대건설에 0-3으로 패했다. 

1세트 접전에 이어 2세트도 후반 추격전을 펼쳐지만 세트 획득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경기 후 김종민 감독은 “분위기를 상대에게 빼앗긴 부분이 있다. 특히 첫 세트가 고비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눈에 보이지 않는 세터 범실이 있었다. 그런 부분에서 호흡을 맞춰가도록 하겠다”라고 언급했다. 

팀 합류 이후 정규리그 첫 경기를 소화한 켈시 페인에 대해 김종민 감독은 “아직은 한국에서 경험이 부족하지만 지금보다는 좋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대편 박정아 쪽에서 오늘 조금 부진했고, 결정적인 순간 이고은 세터의 선택 미스가 있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김 감독은 이날 문정원을 선발로 기용했지만 전새얀을 교체 투입했다.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확실히 효과가 있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현재로는 우리 팀에 맞는 스타일이나 약점이 생길 수도 있다”라며 상황에 따라 A타입과 B타입으로 준비할 계획임을 언급했다. 

도로공사는 오는 28일 대전에서 KGC인삼공사와 시즌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