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벼락골에 어시스트까지’ 손흥민 맹활약에도 토트넘은 웨스트햄과 3:3 무승부
강종훈 기자 | 2020.10.19 08:50
손흥민.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벼락골에 이어 어시스트까지 기록하며 맹활약했지만 팀은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했다. 

손흥민의 골은 경기 시작 직후 나왔다. 역습 상황에서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시즌 7호골인 동시에 리그 득점 공동 선두로 뛰어오르는 순간이었다. 

이어 전반 7분에는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케인에게 이어준 패스가 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의 1골 1도움이 7분 만에 완성됐다. 

케인의 추가골까지 나오며 토트넘은 3-0 리드 상황에서 전반전을 마무리 했다. 

하지만 문제는 후반전이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후반 27분 베르바인과 은돔벨레를 빼고 가레스 베일과 윙크스를 투입했다. 후반 35분에는 손흥민을 빼고 모우라를 투입했다. 

이후 믿기 힘든 광경이 펼쳐졌다. 후반 37분 세트 피스 상황에서 첫 실점한 토트넘은 2분 뒤 왼쪽 측면이 흔들리면서 추가실점했다. 

후반 추가시간 3분에는 오리에의 볼 트래핑 실수가 나오며 프리킥을 내줬고, 웨스트햄 미누엘 란지니의 중거리 슈팅이 골망을 흔들며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손흥민이 맹활약 했지만 교체된 이후 3골을 내주며 승점 1점에 그치는 토트넘이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