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수원삼성, 새 대표에 이 준 전 삼성전자 부사장
홍성욱 기자 | 2020.10.16 18:09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수원삼성블루윙즈가 16일 이 준 전 삼성전자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 준 신임 대표이사는 조선일보를 거쳐 지난 2013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홍보와 PR 분야를 담당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다.

이 대표이사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수들과 구단 프런트, 팬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구단의 이미지와 분위기를 쇄신하며 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구단은 기대하고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