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오리온 허일영, ‘사랑의 3점 슛’ 캠페인 진행...1개당 3만 원 적립해 난치병 환아 후원
정현규 기자 | 2020.10.08 13:02
허일영. (C)KBL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오리온스 간판 슈터 허일영이 ‘사랑의 3점 슛’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랑의 3점 슛 캠페인은 2020-2021 시즌 동안 허일영이 3점 슛을 성공할 때마다 3만 원을 적립하는 것. 적립금 전액은 시즌 종료 후 일산백병원을 통해 난치병 환아를 후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오리온 허일영은 프로 스포츠 선수로서 받은 사랑을 나누기 위해 다양한 기부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2018년에는 첫 아들 돌잔치 축의금을 가정 형편이 어려운 희귀 난치병 환아를 치료하는데 기부했다. 지난 4월에는 유니폼, 연습복 등을 SNS를 통해 판매하고, 판매 수익금에 개인 후원금을 더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며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2020-2021 시즌에도 의미를 담아 후원 활동을 이어가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

허일영은 “팬들의 사랑을 받는 선수로서 코트에서 뛰는 동안 어려운 환경에 있는 분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들을 가족과 함께 늘 고민하고 있다”며 “3점 슛 하나하나에 의미를 담게 된 만큼 병마와 싸우는 환아와 농구 팬들을 위해 더욱 열정적인 플레이를 펼쳐 보이겠다”고 말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