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대한축구협회, 천안시와 축구종합센터 협약서 부속 합의 관련 조인식 개최
강종훈 기자 | 2020.09.22 14:42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대한축구협회(KFA)와 천안시는 22일 오전 축구회관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속 합의’ 조인식을 진행하고, 2023년 6월 준공예정인 ‘(가칭)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의 성공적인 건립을 다짐했다.

이날 조인식에는 KFA 정몽규 회장, 박상돈 천안시장이 참석해 서명했다. 정몽규 회장은 “지난 6월 천안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시의 제반 여건 악화로 기존 협약서를 이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협약서 일부 변경을 요청해왔다”고 이번 합의의 배경을 밝히며 “협약서의 큰 틀을 유지하면서도 시 측의 부담을 일부 유예시키는 방향으로 몇가지 조항을 변경 및 추가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세부적으로 변경 및 추가된 사항은 ▲(변경) 축구발전기금 100억 원 조성 5년간 유예 (2020년 → 2025년으로 변경) ▲(변경) 프로축구팀 K리그2 참가 1년 유예 (2022년 → 2023년으로 변경) ▲(추가) 국가대표팀 경기(올림픽 등 연령별 대표팀 포함) 연 1회 천안시 개최 ▲(추가) 유·청소년 전국대회 신설 및 천안시 개최 등이다. 

KFA 축구종합센터 사업추진단장을 겸하고 있는 홍명보 전무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협회뿐 아니라 천안시도 상황이 매우 어렵다. 협회는 2023년 하반기에 천안시로 이전하여 지역사회의 일원이 되는 만큼, 천안시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분담하고 천안시와의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와 같이 합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KFA는 2021년중에 토지 매입, 시공사 선정 및 착공 등을 거쳐 2023년 6월경에 ‘(가칭)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준공할 예정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