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류현진, 퀄리티스타트에도 패배...토론토는 6연패 부진
정현규 기자 | 2020.09.20 14:20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퀄리티스타트 호투에도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해 6이닝 2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한 가운데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토론토는 필라델피아에 1-3으로 패하며 6연패 수렁에 빠졌다. 

류현진은 4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다. 5회초 트레비스 쇼가 선제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토론토가 1-0 리드를 점했다. 

하지만 5회말이 아쉬웠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제이 브루스에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내줬다. 필라델피아는 스캇 킹거리가 희생 번트로 1사 3루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류현진은 이어 나온 후 앤드류 냅에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1-1 동점이 된 것. 이후 애덤 헤이슬리와 앤드류 맥커친에 연속 중전 안타를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브라이스 하퍼에게도 우중간 안타를 내주며 1사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류현진은 침착했다. 진 세구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좌익수 라인드라이브로 처리하며 어렵사리 이닝을 마무리 했다. 

류현진은 6이닝 6피안타 2실점 이후 마운드를 윌머 폰트에 넘겼다.  

패전을 기록한 류현진은 4승 2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