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개막전 선발' 류현진, 4⅔이닝 3실점...팀은 6:4 승리
정현규 기자 | 2020.07.25 12:19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토론토의 새 에이스 류현진이 개막전 선발로 나섰지만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펼쳐진 2020 미국 메이저리그 탬파베이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삼진 4개를 잡아냈지만 4사구 4개를 내준 것도 아쉬움을 남겼다. 팀이 6-4로 승리했지만 승리 요건을 갖추지 못한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가장 아쉬운 건 5회말이었다. 5회초 비지오의 스리런 홈런이 폭발하며 토론토가 6-1까지 앞선 상황이라 류현진의 승리 투수 요건은 무난한 듯 보였다. 

류현진은 주니노와 디아즈를 공 6개로 땅볼 유도하며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냈다. 아쉬운 건 이후였다. 렌프로와 승부가 볼넷으로 마무리 됐다. 볼카운트 2-2에서 뿌린 체인지업이 빠지면서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쓰쓰고 요시토모에 좌중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NPB(일본프로야구) 출신인 쓰쓰고는 이날 MLB 데뷔전을 치르는 상황이었다. 스코어는 6-4로 좁혀졌다.

류현진은 이어 나온 마르티네스에게 좌익 선상 2루타를 내줬다. 류현진이 흔들리자 결국 토론토는 투수 교체로 흐름을 바꿨다. 투구수가 97개까지 와 90개 전후를 던질 것으로 보였던 경기 전 상황을 미뤄볼 때 더 던지기에는 무리였다.

마운드를 이어받은 조단 로마노는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했다. 

한편 탬파베이 최지만은 선발로 출전하지 않아 류현진과의 맞대결은 없었다. 최지만은 볼넷 1개를 기록했다 .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