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문체부, 수도권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 운영 재개
이진원 기자 | 2020.07.20 08:22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하루 전인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 완화 결정을 내림에 따라  지난 5월 29일 오후 6시부터 중단했던 수도권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한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3개(과천, 서울,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2개(본관,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장애인도서관이 시설물 소독, 사전예약 등 준비과정을 거쳐 7월 22일부터 개관한다.

국립공연장과 국립예술단체도 국립국악원 ‘토요명품공연’(25일), 국립발레단 ‘케이엔비(KNB) 무브먼트’(8월 1일), 국립합창단 ‘광복절 기념 합창축제(8월 14일)’를 시작으로 공연을 재개한다. 

단, 방역당국과 협의해 확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실행방안에 따라 이번 개관은 거리두기 1단계 실행방안을 적용한다.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에서는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해 이용객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가 가능한 환경을 만들고, 공연장에서는 한 칸 띄어 앉기(관객 최대 50%로 제한)를 철저히 준수하고 전자출입명부를 운영해 방역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각 기관마다 이용방법과 제한사항이 다를 수 있어 이용객들은 사전 이용방법, 예약제도, 제한사항 등을 미리 확인해야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으나, 지역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국립문화예술시설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시 소독, 이용객 발열 확인 강화, 예약제 운영을 통한 인원 제한,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