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연장 혈투 끝에 웃었다’ 김지영, 3년 만에 감격의 우승
홍성욱 기자 | 2020.06.28 22:56
김지영2가 우승 직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C)KLPGA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김지영2(SK네트웍스)가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김지영은 28일 경기도 포천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 6,503야드)에서 막을 내린 2020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총상금 7억 원, 우승상금 1억 4천만 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박민지와 공동 선두가 된 김지영은 연장 승부 끝에 당당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7년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3년 여 만에 들어올린 감격의 우승 트로피였다. 

김지영은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로 공동 선두였다. 2라운드 1언더파로 주춤했지만 3라운드에서 다시 5타를 줄이며 선두와 2타 차 공동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마지막 날. 김지영은 2번홀(파4)를 시작으로 연속 네 홀 버디쇼를 펼치며 단숨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끝까지 김지영을 추격한 선수는 박민지였다. 전반에만 4타를 줄이며 압박했고, 마지막 18번홀(파5) 버디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연장 첫 홀 두 선수가 모두 버디를 기록하면서 다시 18번 티잉그라운드로 이동했다. 이번에는 김지영이 웃었다. 이글 퍼트를 성공시키며 두 팔을 번쩍 들었다. 

김지영은 “편한 분위기에서 치다보니 좋은 성적이 나왔다. 이글을 기록하면서 우승해 멋있는 우승이라 더 기쁘다”라고 말했다. 

장타자인 김지영은 “2018년까지는 치면 멀리 나갔다. 하지만 이제는 비시즌 때 엄청난 훈련을 해야 그 거리가 유지된다. 현재도 일주일에 세 번씩 두 시간 체력훈련을 한다”라며 장타 유지비결을 설명했다. 

김지영은 “부모님이 우승을 가장 기뻐하실 것 같다. 후배 (최)혜진이도 응원해줬다. 지난 주 우승을 차지한 (유)소연 언니는 좋은 기운을 주셨다”라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김지영은 “앞으로 즐겁게 치다 보면 우승 기회가 또 찾아올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민지가 2위로 대회를 마쳤고, 이소미, 지한솔, 안나린이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최예림이 6위, 이소영이 7위, 박채윤이 8위, 공미정과 이다연이 공동 9위로 톱10을 형성했다. 

김지현, 성유진, 배선우, 오지현은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무리했고, 안소현이 공동 21위 호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 트로피를 들고 미소 짓는 김지영2. (C)KLPGA 박준석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