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김준태가 끝냈다’ 롯데, KIA에 4:3 극적인 역전승
정현규 기자 | 2020.06.23 23:45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김준태. (C)롯데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롯데가 김준태의 끝내기 안타로 극적인 역전승에 성공했다. 

롯데는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4-3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롯데는 21승 21패로 5할 승률을 되찾았다. 반면 연패에 빠진 KIA는 23승 19패가 됐다. 순위는 그대로였지만 두 팀 사이 간극은 2경기 차로 줄었다.  

초반 흐름은 KIA였다. 4회초 김호령의 중전 안타 이후 최형우의 투런 홈런으로 2-0 리드를 잡았다. 6회초에도 KIA는 김호령의 우익수 방면 안타에 이은 도루와 최형우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내 3-0으로 앞섰다. 

롯데는 8회말 1사 후 김준태의 우전 안타, 민병헌의 중견수 방면 안타, 손아섭의 우중간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다. 하지만 정훈의 삼진 아웃 때 더블 스틸에 나선 주자까지 태그 아웃 당하며 추격은 여기까지였다.  

마지막 9회말. 롯데는 다시 한 번 힘을 냈다. 선두 전준우가 우중간 안타로 기회를 만들었다. 이대호의 중전 안타로 상황은 무사 1,2루로 변했다. 마차도의 중견수 왼쪽으로 향하는 2루타로 스코어는 2-3으로 줄어들었다. 무사 2,3루에서 한동희가 중견수 플라이아웃으로 물러났고, 안치홍이 볼넷을 골라 상황은 1사 만루로 변했다. 

타석에 선 김준태는 3구째 방망이를 힘껏 휘둘러 우익수 방면 역전 끝내기 결승타로 주자 2명을 홈으로 안내했다. 롯데의 짜릿한 역전승은 이렇게 완성됐다. 

잠실에선 키움이 LG에 8-3 승리를 거두며 6연승을 내달렸고, 문학에선 두산이 SK에 9-2로 크게 이겼다. 대구에선 삼성이 한화를 11-4로 눌렀고, 수원에선 NC가 KT에 4-3으로 승리했다. 

< 프로야구 중간 순위 6월 23일 현재 > 

[1] NC / 29승 12패 

[2] 두산 / 26승 16패  

[3] 키움 / 26승 17패

[4] LG / 25승 17패   

[5] KIA / 23승 19패 

[6] 롯데 / 21승 21패 

[7] 삼성 / 21승 22패

[8] KT / 18승 24패

[9] SK / 12승 30패

[10] 한화 / 10승 33패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