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오피셜] 대한항공, 이탈리아 출신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 선임...V-리그 남자부 최초
홍성욱 기자 | 2020.05.24 14:12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 (C)대한항공

[스포츠타임스=인천, 홍성욱 기자] 대한항공 점보스가 이탈리아 출신 로베르토 산틸리 (Roberto Santilli)감독을 선임하고 24일 이를 발표했다. 남자프로배구에서 외국인감독 선임은 최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최근 어려운 환경 속에서 배구단은 선진 훈련시스템 접목과 유럽 배구기술을 습득하고, 선수단에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고자 유럽 다수 프로팀 및 호주 국가대표팀 감독 경험이 있는 이탈리아 출신의 산틸리 감독을 영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그 동안 박기원 감독 체제하에서 최상위권 전력을 유지해 왔고, 최고 선수들로 구성된 팀이기에 선진배구 접목 차원에서 이번 외국인 감독 선임을 통해 팀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킬 계획이다”라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대한항공은 산틸리 감독 선임과 관련해 한국 프로배구리그라는 새로운 환경에 대한 어려움은 있겠지만, 본인 스스로 강한 도전 의지와 자신감을 보여줬고, 프로 배구팀 감독으로 마음 가짐과 신뢰감이 크게 어필 됐다고 언급했다.

세터 출신인 산틸리 감독은 2002년 이탈리아 U21 대표팀을 맡아 U21 유럽선수권에서 금메달을 안겨 준 것을 시작으로 다수의 프로팀과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수행한 바 있다.

산틸리 감독은 대한항공점보스 팀과의 만남을 앞두고 “나는 배구를 지도하고 사랑하며 평생을 보냈고, 이탈리아, 독일, 호주 국가대표팀과 이탈리아, 폴란드, 러시아 프로배구팀에서 최고의 경험을 했다. 유럽리그에서의 경험은 내게 많은 메달을 안겨주었지만, 지금은 새로운 환경에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는 행복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대한항공 점보스 팀과 함께 할 도전이 매우 흥분되고 기대에 차 있다”고 한국 리그에 대한 첫 소감을 밝혔다.

산틸리 감독은 평소 한국 배구에 대해서 관심이 많았으며, 영상을 통해 V-리그에 대한 정보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산틸리 감독을 보좌하여 함께 팀을 이끌어 갈 전력분석 전문가인 프란체스코 올레니 코치도 동반 입국 예정이다.

올레니 코치는 유럽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경력은 물론 중국 리그 경험도 있는 전력분석 분야의 최고 전문코치 중의 한 명으로 알려 졌으며, 선진 전력분석 기법을 통해 대한항공의 경기력을 한층 더 높여줄 적임자로 기대되고 있다.

경륜 있는 세터 출신 감독과 경험 많은 전력분석관 코치 선임을 최종 결정한 대한항공은 “산틸리 감독과 올레니 코치는 일요일에 입국하며, 금번 선임은 코로나19 사태로 출입국에 어려움이 있어 대한항공 현지 지점을 통해 영입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계약은 현 대한항공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여 인센티브 위주의 조건으로 체결하였으며, 구단과 감독의 합의하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산틸리 감독과 올레니 코치는 24일 런던에서 출발한 대한항공편을 통해 입국 예정이며 코로나19 검사를 마치고 구단에서 준비한 별도 장소에서 2주간 격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격리가 해제되는 대로 바로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