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패장 이도희 감독 “캐치부터 흔들렸다”
홍성욱 기자 | 2020.02.26 21:29
이도희 감독. (C)KOVO

[스포츠타임스=수원, 홍성욱 기자] “캐치가 너무 흔들렸다.”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은 26일 수원 홈에서 열린 흥국생명전 0-3 완패 이후 공식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도희 감독은 “일단 캐치가 너무 흔들렸다. 이영주가 버티지 못했다. 하이볼이 올라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우리가 치고 나갈 때도 리시브가 흔들리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헤일리도 이해는 간다. 나쁜 볼을 주로 때리고 있다. 그래도 해결해야 한다. 여러 상황을 만들어 훈련시키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영주도 격려했다. 이 감독은 “지금 영주는 힘들 것이다. 실수도 할 수 있다. 처음부터 잘하기는 어렵다. 리베로에게 서브가 집중되는 상황이다. 다양한 구질의 서브가 쏟아지고 있다. 견뎌내야 성장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2세트를 연속 범실로 아쉽게 내준 상황에 대해 이도희 감독은 “예림이의 뒷근육이 좋지 않아 리시브 때 바꿔줬는데 연속 범실이 나오면서 아쉽게 됐다”라고 언급했다. 

현대건설은 3월 1일 수원에서 GS칼텍스와 맞대결에 나선다. 마지막 선두 경쟁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경기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