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두산 알칸타라 "작년보다 나은 성적 올리겠다"
정현규 기자 | 2020.02.09 11:23
알칸타라. (C)두산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지난해 KT 유니폼을 입고 한국 무대에 데뷔한 우완 정통파 투수 라울 알칸타라. 

두 자릿수 승수를 거두며 연착륙에 성공한 그가 이번엔 두산베어스 소속으로 더 높은 비행을 준비한다. 알칸타라는 "개인적으로 작년 성적에 만족 못한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팀 우승에 힘을 보태겠다"며 "적으로 만난 두산은 정말 까다로운 팀이었다. 이런 팀에서 뛰게 돼 기분좋다"고 말했다. 다음은 질롱 캠프에서 진행한 알칸타라와의 일문일답. 

▲ 두산 선수가 됐다.

"한국무대에서 다시 뛸 수 있어 기쁘다. 기회를 준 두산에 감사하다. 두산은 상대하기 매우 어렵고 까다로운 팀이었다. 타자 개개인의 능력이 뛰어났다. 이런 팀의 일원이 돼 기분 좋다." 

▲ 캠프 초반인데 소감은.

"두산은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 팀이다. 선수들 간 그리고 팀내 규율이 엄격할 줄 알았다. 아니더라.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훈련을 하더라. 덕분에 나도 편하게 적응하고 있다. 다들 진심으로 환영해줘 고맙다." 

▲ 지난 시즌을 돌아본다면.

"두 자릿수 승수는 거뒀지만 작년 결과에 만족하지 못한다. 더 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무엇보다 결정구를 보완해 삼진 비율을 높이고자 한다." 

▲ 캠프에서 중점적으로 훈련하는 부분은.

"나의 강점은 직구다. 감을 익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변화구 제구도 중요하다. 원하는 곳에 던지려고 집중하고 있다." 

▲ 이번 시즌 목표는.

"첫 번째는 팀 우승, 두 번째는 작년 내 기록을 뛰어 넘는 것이다. 팬들께 좋은 모습 보이겠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