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2020 AFC 챔피언스리그 조 편성 확정, K리그 4개 팀 정상 정조준
강종훈 기자 | 2020.01.29 12:55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FC서울이 28일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플레이오프에서 승리를 거두며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올 시즌 ACL 본선에 참가하는 32팀이 모두 정해졌다. 32개 팀은 4팀씩 총 8조로 나누어져 A부터 D조는 서아시아, E부터 H조까지 동아시아 지역으로 구분돼 2월 10일부터 조별리그를 치른다.

올 시즌 역시 우승을 향한 32개 팀의 뜨거운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K리그 4개 팀이 소속돼 있는 동아시아 지역 각 조의 주요 관전포인트를 알아본다.

▲ E조 - FC서울, 베이징 궈안(중국), 치앙라이 UTD(태국), 멜버른 빅토리(호주)

플레이오프에서 4-1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서울은 베이징 궈안(중국), 치앙라이 UTD(태국),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함께 E조에 속했다. 3년 만에 ACL 무대로 복귀한 서울은 비교적 무난한 조에 편성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은 역대 ACL에서 태국팀을 상대로 패배한 적이 없으며, 베이징 궈안을 상대로 좋은 기억이 있다. 2013년 ACL 16강에서 베이징 궈안을 상대한 서울은 합산스코어 3-1로 승리해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듬해인 2014년에는 두 팀이 F조에서 만났고, 서울이 홈에서 2-1, 원정에서 1-1 무승부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아시아 최고의 수비수 김민재, 브라질 국가대표 헤나투 아우구스투 등 전력을 보강한 베이징 궈안은 이번 조별리그 경계대상이다.

▲ F조 - 울산 현대, 상하이 선화(중국), 퍼스 글로리(호주), FC도쿄(일본)

울산은 2019시즌 K리그 준우승으로 ACL 티켓을 거머쥐었다. F조에 속한 울산의 상대는 지난해 중국 FA컵 우승팀 상하이 선화, 호주 A리그 우승팀 퍼스 글로리, J리그 준우승팀 FC도쿄다.

흥미로운 매치업은 울산과 상하이 선화다. 상하이 선화에는 전북에서만 K리그 통산 229승을 거둔 최강희 감독과 132골로 K리그 역대 득점 3위인 김신욱이 버티고 있다. 상하이 선화는 작년 중국 슈퍼리그에서 13위로 주춤했지만, K리그를 누구보다 잘 아는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의 존재는 울산에게 충분히 위협적이다. 한편, 최강희 감독의 울산 통산 상대전적은 19승 16무 10패다.

▲ G조 - 수원 삼성, 비셀 고베(일본),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

지난 시즌 FA컵 우승으로 수원이 2년 만에 ACL 무대로 돌아왔다. 수원은 일본 국왕컵 우승팀 비셀 고베, 중국 슈퍼리그 우승팀 광저우 에버그란데, 말레이시아 슈퍼리그 우승팀 조호로 다룰 탁짐과 16강행 티켓을 두고 겨룬다.

스타들이 즐비한 ACL에서 유독 G조가 눈에 띈다. 비셀 고베에는 바르셀로나에서 16시즌을 보낸 이니에스타, 벨기에 국가대표 베르마엘렌이 활약하고 있으며, 광저우 에버그란데의 주요 선수로는 토트넘,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한 파울리뉴, 한국 국가대표 박지수 등이 있다. 우승 2회, 2018시즌 4강 등 ACL 경험이 풍부한 수원이 올 시즌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팬들의 관심을 끈다.

▲ H조 - 전북 현대, 시드니FC(호주), 요코하마 마리너스(일본), 상하이 상강(중국)

2019시즌 K리그 우승팀 전북은 H조에서 호주 A리그 준우승팀 시드니FC, J리그 우승팀 요코하마 마리너스, 중국 슈퍼리그 3위 팀 상하이 상강을 만난다.

전북은 상하이 상강을 상대로 1년 전 16강 승부차기 패배를 설욕할 기회를 잡았다. 또한, 최근 합의를 마친 전북 소속 외국인 선수 로페즈의 상하이 상강 이적으로 두 팀의 조별리그에서 대결은 벌써 기대가 크다.

전북은 요코하마를 상대로 2014년 조별리그에서 만났고 홈에서 3-0 승리, 원정에서 1-2 패배의 성적을 거뒀다. 홈 승리 당시 2골을 기록한 이승기는 올 시즌 역시 전북의 중원을 책임진다. 전북과 시드니FC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