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이동경 극장골’ 한국, 요르단에 2:1 승리로 4강 진출
강종훈 기자 | 2020.01.19 21:59
이동경이 결승골 이후 환호하고 있다. (C)KFA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이동경이 극장골을 터뜨렸다. 한국이 요르단에 승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남자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반 16분 조규성의 골로 앞서간 한국은 후반 31분 요르단에 동점골을 내주며 힘겨운 싸움을 펼쳤지만 종료 직전 이동경이 극적인 버저비터 골을 터뜨리며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요르단을 상대로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원톱에 조규성(FC안양)을 세웠고 2선에 김대원(대구FC), 김진규, 이동준(이상 부산아이파크)을 포진시켰다. 중원엔 맹성웅(FC안양)과 원두재(울산현대)를 배치했고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야(FC서울), 이상민(울산현대), 정태욱(대구FC), 이유현(전남드래곤즈)으로 채웠다. 골문은 송범근(전북현대)이 지켰다.

한국은 시작부터 적극적인 공격에 나섰다. 전반 3분 김대원이 상대의 볼을 끊고 역습 돌파한 뒤 패스했고 페널티박스 안에서 조규성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손에 막혔다. 이후에도 경기장을 넓게 사용하며 수시로 돌파를 시도했다. 요르단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10분 오마르 하니가 때린 결정적인 슈팅은 송범근 골키퍼가 막았다.

전반 16분 한국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선제 득점을 기록했다. 이동준이 아크써클 앞에서 상대의 파울을 이끌어내며 프리킥 찬스를 얻었고, 김진규가 올린 킥이 김대원-정태욱-이동준을 거쳐 문전에 있던 조규성에게 이어졌다. 조규성이 이를 머리로 깔끔하게 마무리 지으면서 한국이 1-0 리드를 잡았다. 전반 20분에는 김진야의 패스를 받은 김대원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손을 맞고 나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선제골 이후 한국의 공격은 활발해졌다. 고전하던 요르단은 전반 23분 오마르 하니가 빠르게 단독 돌파를 시도했지만 수비에 막혔다. 두 팀은 전반 30분이 지나면서 공방전을 강화했다. 전반 34분 한국은 김대원이 문전으로 돌파하던 조규성에게 패스를 연결했지만 조규성의 마지막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전반 40분에는 이동준이 아크써클 부근에서 앞으로 내준 패스를 조규성이 결정적인 슈팅으로 이었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전반전은 한국의 1-0 리드로 끝났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들어 맹성웅을 빼고 이동경(울산현대)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4분에는 이동준의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역습 시도가 있었지만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전반에 이어 후반에도 한국은 공격적인 모습을 유지하며 추가골을 향한 의지를 보였다. 후반 5분에는 이동준이 돌파 과정에서 다시 한 번 파울을 이끌어내며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이어 키커로 나선 김진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다시 한 번 아쉬움을 삼켰다.

한국은 김대원과 김진야의 활발한 볼 배급을 바탕으로 요르단의 측면을 자주 흔들었다. 하지만 경기를 주도했음에도 득점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후반 20분이 지나면서 요르단이 공격을 강화하기 시작했다. 한국의 진영에서 요르단이 여러 차례 공격을 시도했지만 수비가 침착하게 막아냈다. 후반 24분에는 김진야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27분 이동준을 빼고 오세훈(상주상무)을 투입했다. 오세훈은 조규성과 투톱을 이뤘다.

한국은 후반 31분 수비 집중력이 흔들리면서 요르단에게 실점을 내줬다. 야잔 알나이마트의 간결한 슈팅에 중앙 수비가 공간을 내주면서 동점골을 허용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39분 김진규를 빼고 정승원(대구FC)을 투입했다. 이후 조규성과 김대원이 연달아 결정적인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를 모두 벗어났다. 연장전이 짙어지던 후반 49분 이동경이 돌파 과정에서 아크써클 부근에서 반칙을 얻어냈다. 프리킥이었다. 한국으로서는 마지막 기회였다. 키커로 나선 이동경이 침착하게 왼발 슈팅을 했고 이 슈팅이 그대로 요르단의 골망을 흔들었다. 극적으로 터진 버저비터 골로 한국은 2-1 승리를 확정했고, 결국 4강전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22일 밤 10시 15분 호주와 4강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도쿄올림픽행 티켓을 따낸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