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여자배구, 조 1위로 준결승 진출...11일 대만과 경기
홍성욱 기자 | 2020.01.10 07:30
한국 선수들. (C)FIV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올림픽 티켓 획득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9일 태국 나콘라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16, 25-21) 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조별리그 퍼펙트 3연승을 마크한 한국은 승점 9점으로 조 1위를 확정지었다.

한국은 이재영이 16점, 강소휘가 11점, 김희진과 김수지는 각 9점 씩을 거들었다. 에이스 김연경은 1세트 16-15 리드 상황에서 복근에 불편한 징후가 있어 교체됐다. 

라바리니 감독은 준결승과 결승전에 대비해 정예 선수들의 호흡을 가다듬는 데 역점을 뒀다. 3일 연속 경기라 체력적으로 힘이 들 수도 있었지만 선수들은 비교적 손쉬운 상대로 감각을 조율했다. 

대표팀은 10일 휴식을 취한 뒤, 11일 대만과 준결승을 펼친다. 대만과는 역대 전적 30승 3패로 절대우위를 보이고 있어 무난한 승리가 점쳐진다. 중요한 건 12일로 예정된 태국과의 결승전이다. 한국은 대륙간 예선전에서 러시아에 역전패한 뒤, 태국과의 일전을 준비해 왔다. 이제 결전의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