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정지석 12점' 한국, 인도에 3:0 승리로 분위기 반전...9일 카타르전이 최대 고비
홍성욱 기자 | 2020.01.08 19:43
한국 선수들. (C)FIV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이 인도에 완승을 거두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은 8일 중국 장먼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B조 조별리그 인도와의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20, 25-23) 승리를 거뒀다.

전날 호주에 아쉽게 패했던 한국은 이날 승리로 1승 1패를 기록했다. 준결승 진출 가능성은 열려 있는 상황. 

임 감독은 연전이 펼쳐지는 만큼, 선수들을 고루 기용하며 체력 세이브와 더불어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다. 이는 효과적이었다. 

정지석이 12점으로 팀내 최다득점을 기록했고, 신영석이 10점, 허수봉이 8점, 최민호가 7점, 곽승석, 전광인, 박철우는 각 6점 씩을 거들었다. 

경기 후 임도헌 감독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 이기는 게 중요했다. 이겨서 기분이 좋고, 인도는 신장이 좋아 까다로운 팀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팀 라이트는 박철다. 어제 효율이 떨어졌지만 점차 (자기 모습을)찾아가고 있다. 허수봉은 아직 경험을 쌓아가는 과정이다. 오늘 점검하면서 팀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 봤다. 내일 카타르 전이 단두대 매치라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9일 카타르와 3차전을 치른다. 카타르는 호주에 3-0 승리를 거두며 만만치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한국은 무조건 카타르에 승리를 거둬야 4강 진출을 따질 수 있게 됐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