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영화
<시동> 겨울 흥행 비결 호평 포인트3 공개
이진원 기자 | 2020.01.02 20:00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으로 겨울 영화 TOP3 중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시동>이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호평 포인트를 공개했다.

# 호평 포인트 1. 스트레스 시원하게 날리는 유쾌한 웃음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첫 번째 호평 포인트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선사하는 유쾌한 웃음이다. 단발머리, 핑크 맨투맨 등 압도적인 비주얼의 ‘거석이형’은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TT 댄스부터 촌철살인 대사까지 쉴 틈 없는 재미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고 있다.

또한, 하고 싶은 건 해야 하고 하기 싫은 건 하지 않는 ‘택일’의 모습과 듣기만 해도 속 시원한 대사들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함께 살아가는 장풍반점 식구들과의 티키타카는 <시동>만의 에너지와 재미를 빚어내며 극의 활기를 더하고 있다. 

# 호평 포인트 2. 대세 배우들의 역대급 연기 변신과 유쾌한 시너지

두 번째 호평 포인트는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등 연기력과 개성을 고루 갖춘 대세 배우들의 새로운 연기 변신과 시너지다.

독보적 캐릭터 ‘거석이형’으로 분한 마동석은 전작의 강인한 이미지를 벗어나 친근하고 유쾌한 매력을 발산하고, 매 작품 연기 변신을 거듭해온 박정민은 ‘택일’ 역으로 조금씩 인생을 알아가는 서툰 청춘의 모습을 그려내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이제껏 보여준 적 없던 캐릭터 ‘상필’을 연기한 정해인은 털털하고 거침없는 매력으로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선보이고, 깊은 연기 내공의 염정아는 ‘정혜’ 역을 맡아 표현에 서툴지만 누구보다 아들을 사랑하고 아끼는 엄마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담아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최성은, 윤경호, 김종수 등 다채로운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배우들의 유쾌한 연기 앙상블은 영화의 재미와 공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 호평 포인트 3. 세상의 첫 시동을 건 이들의 이야기가 전하는 따뜻한 감동   

마지막 호평 포인트는 전 세대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따뜻한 감동이다. 무작정 집을 나온 ‘택일’에게 거친 세상의 참맛을 알려주는 ‘거석이형’과 우연히 장풍반점에 발 디디게 된 이들이 함께 살아가는 모습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따스한 감동을 전한다.

또한, 엄마가 진짜 하고 싶은 일을 하길 바라는 ‘택일’과 아들 생각에 걱정 마를 날 없는 엄마 ‘정혜’의 현실감 넘치는 모자 관계는 깊은 여운을 선사하며 뜨거운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웃음과 감동을 전하는 역대급 캐릭터들의 유쾌한 시너지와 공감대 높은 스토리로 입소문 열풍을 이끌고 있는 <시동>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