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E-1 챔피언십] '김민재 결승골' 한국, 중국에 1:0 승리
강종훈 기자 | 2019.12.15 22:26
김민재가 득점 이후 동료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C)KFA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한국이 중국에 승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은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 중국과의 2차전에서 김민재(베이징궈안)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홍콩에 2-0 승리 이후 2연승을 기록했다. 반면 중국은 일본에 1-2로 패한 이후 한국에 패하며 2패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중국을 상대로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이정협(부산아이파크)이 원톱에, 윤일록(제주유나이티드)과 나상호(FC도쿄)가 양 날개에 포진했다. 중원에는 이영재(강원FC), 황인범(밴쿠버화이트캡스), 주세종(FC서울)이 역삼각형 형태로 섰고,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수(전북현대), 김영권(감바오사카), 김민재, 김태환(울산현대)이 채웠다. 골문은 조현우(대구FC)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13분 김민재가 주세종의 코너킥을 절묘한 헤더로 연결해 골을 성공시켰다. 김민재의 골 이후 기세를 올린 한국은 일방적으로 중국을 몰아치며 경기를 지배했다. 한국은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지만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전반 22분에는 윤일록이 드리블로 중국 수비진을 제친 뒤 왼발 감아차기로 골문을 노렸으나 살짝 빗나갔다. 전반 31분에는 김민재의 크로스를 나상호가 가슴으로 받아 방향을 돌려놓으려 했지만 역시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38분 주세종의 프리킥과 전반 41분 이영재의 기습적인 중거리슛도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전에도 한국의 추가골 사냥은 계속됐다. 후반 3분 나상호가 드리블 돌파를 펼친 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후반 10분에는 아크 근처에서 이영재가 찬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넘겼다. 후반 13분에는 이정협의 날카로운 크로스로 이영재가 문전에서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이영재가 발을 가져다댄 공은 높이 뜨고 말았다.

후반전이 중반을 넘어서자 벤투 감독은 선수 교체를 통해 분위기에 변화를 줬다. 후반 23분 윤일록을 빼고 김인성(울산현대)을 투입했고, 후반 31분 이영재를 빼고 손준호(전북현대)를 투입했다. 후반 35분에는 이정협이 나오고 문선민(전북현대)이 투입됐다. 중국도 선수 교체를 이어가며 때때로 한국의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향하는 패스를 만들어냈지만 위력은 약했다.

한국은 후반전 막바지까지 공격의 주도권을 유지했으나 추가골을 넣는 것에는 실패했다. 경기는 1-0 승리로 마무리 됐다. 

2연승을 기록한 한국은18일 일본과 3차전을 치른다. 사실상의 결승전이다.

김민재가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C)KFA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