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문화 사회문화
박항서 감독의 성공 전략 < 우리는 베트남이다 > 출간...장원재 교수 특유의 필체로 담아
강종훈 기자 | 2019.12.12 11:02
우리는 베트남이다 표지.(C)형설출판사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s)’ 남자축구 결승전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은 축제 분위기다.

박항서 감독은 영웅이 됐다. 그가 써내려간 베트남 축구 돌풍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 있을까. 축구협회 기술위원을 지낸 장원재 교수가 <우리는 베트남이다>를 출간했다. 

저자는 그간 <속을 알면 더 재미있는 축구 이야기>, <Again 2002>, <올림픽의 숨은 이야기> 등을 펴내며 스포츠 이면에 숨겨진 스토리를 꺼내왔다. 이번 <우리는 베트남이다>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밝힌 베트남 축구 성공 전략을 정리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은 추천사로 출간을 반겼다.

2018년 내내 아시아 축구계를 뜨겁게 달궜던 화제가 있다. 바로 베트남 축구의 약진이다. 베트남은 2018년 1년 동안 그전까지는 단 한 번도 달성하지 못했던 성적을 연이어 이뤄냈다.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던 가운데 일궈낸 기적적인 성취였다. 이런 베트남 축구의 성공은 베트남뿐 아니라 한국 사람들에게도, 동남아 사람들에게도, 나아가 세계인들에게도 큰 즐거움을 안겨주었다. 

<우리는 베트남이다>는 베트남 축구가 왜, 어떻게 성공한 것인지, 베트남 축구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라도 사람들이 참고할 수 있는 기록이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출발하여 그 동안 아무도 해내지 못한 일을 현실에서, 바로 우리 눈앞에서 보여준 박항서 감독의 성공 요인이 무엇인지를 탐색한 책이다.  

<우리는 베트남이다>는 박항서 감독의 성공 요인을 총 5장에 걸쳐 이야기하고 있다. 1장에서는 한국 국가대표팀 수석 코치부터 국가대표팀, 다수의 프로팀을 두루 거친 박항서 감독이 낯선 동남아시아의 베트남 감독으로 부임하기까지의 과정을 통해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으로서의 서막을 보여준다. 

2장에서는 본격적으로 박항서 감독이 부임 이후 ‘베트남 축구에 내가 가진 축구 인생의 모든 지식과 철학 그리고 열정을 쏟겠다’라고 한 포부처럼 베트남 국가대표팀을 이끈 그의 전략들을 살펴본다. 3장 이후에는 U-23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 스즈키컵, 아시안컵에서 베트남이 보여준 경기들을 통해 좀 더 구체적으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선수들의 정신력을 튼튼하게 만든 ‘베트남 정신’이란 무엇인지, ‘베트남 정신’이 어떤 순간에 어떻게 적용했는지를 담았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