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전자랜드, 트로이 길렌워터 대체 외국인선수로 영입
홍성욱 기자 | 2019.12.05 14:29
고양 오리온에서 활약하던 트로이 길렌워터. (C)KBL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남자프로농구 인천전자랜드가 트로이 길렌워터(197cm)를 영입키로 결정했다.

새런 쇼터 대신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는 길렌워터는 득점력이 뛰어난 선수로 최근 중국리그에서 뛰고 있었다. 

지난 2014-2015시즌 KBL에 첫 선을 보인 길렌워터는 오리온과 LG에서 2시즌 동안 활약했다. 평균 22.9득점 7.4리바운드 1.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그는 일본, 터키, 중국 등 각국 리그에서 활약하다 다시 KBL 무대에 서게 됐다.

길렌워터는 취업비자 및 기타 행정절차가 완료되면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그 이전까지는 쇼터가 출전할 수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