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남은 야구인생 한화에서' FA 정우람, 한화와 4년 총액 39억 원에 계약
정현규 기자 | 2019.11.27 11:22
정우람(왼쪽)과 정민철 단장. (C)한화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한화이글스가 투수 정우람과 26일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완료했다.

계약기간 4년에 총액 39억 원(계약금 10억 원, 연봉 총액 29억 원) 규모다.

지난 2015시즌 종료 후 FA 계약으로 한화이글스에 입단한 정우람은 2016~2019시즌까지 4년간 229경기에서 251⅓이닝을 소화하며, 23승 15패 1홀드 103세이브, 평균자책점 2.79 를 기록했다.

특히, 계약기간 동안 매시즌 55경기, 50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꾸준한 활약을 했고, 2018시즌에는 35세이브를 수확하며 KBO리그 세이브왕을 수상했다. 또, FA계약 마지막 해였던 2019시즌에도 57경기에서 4승 3패 26세이브, 평균자책점 1.54를 기록했다. 

정우람은 계약 체결 뒤 “한화에서 4년 동안 열성적인 팬들과 좋은 선수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며 “앞으로 남은 야구인생 동안 한화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 가치를 인정해주신 구단과 팬 여러분께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후배들을 잘 이끌어 팀이 도약할 수 있도록 고참선수의 역할을 해내겠다”고 덧붙였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