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 지성준ㆍ김주현↔롯데 장시환ㆍ김현우 2:2 트레이드
정현규 기자 | 2019.11.21 14:54
장시환(왼쪽)과 지성준. (C)한화, 롯데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한화와 롯데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두 구단은 21일 2대2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내용은 한화이글스가 포수 지성준과 내야수 김주현을 내주고 롯데자이언츠로부터 투수 장시환과 포수 김현우를 영입하는 것이다.

한화 유니폼을 입는 장시환은 천안북일고를 졸업하고 2007시즌 2차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전체 2순위로 현대 유니콘스에 지명돼 프로에 데뷔했다. 통산 12시즌 238경기에 출전, 21승, 19세이브, 16홀드를 기록했고, 올 시즌에는 27경기에 등판해 6승 13패 평균자책점 4.95를 기록했다. 우완 정통파 투수로 평균구속 147km의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포크볼을 구사한다.

김현우는 용마고를 졸업하고 2019년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7라운드 전체 68순위로 롯데자이언츠에 입단했다. 올시즌 퓨처스리그 1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0을 기록했다.

한화는 풀타임 선발 경험이 있는 장시환의 합류로 국내 선발진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로 이적하는 지성준은 180cm, 102kg의 체격을 갖춘 포수로 1994년생이다. 지난 2014년 청주고를 졸업하고 한화이글스에 입단했다. 우투우타의 포수로 1군 무대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안정적인 포구 능력과 공격력을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주현은 1993년생으로 천안북일고와 경희대를 졸업하고 2016년도 KBO 신인지명회의에서 1차 지명으로 한화이글스에 입단한 좌투좌타의 1루수다. 2018년 경찰야구단에 입대해 올 8월 제대했으며 188cm, 103kg의 체격을 갖춘 거포 유망주로 주목 받고 있다.

롯데는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약점으로 지적됐던 포수와 1루수 자원을 보강하였고, 한층 젊어진 선수들에게 미래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