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프리미어12] 한국, 쿠바에 7:0 완승으로 조 1위 도쿄행...박병호 멀티 히트
홍성욱 기자 | 2019.11.08 22:05
이정후가 힘껏 방망이를 돌리고 있다. (C)WBSC

[스포츠타임스=고척, 홍성욱 기자] 한국이 쿠바를 누르며 퍼펙트 3연승을 거둔 가운데 도쿄행 비행기에 오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오후 7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쿠바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호주, 캐나다, 쿠바를 차례로 제치며 3연승 조 1위로 슈퍼라운드 진출했다. 2위는 1승 2패 동률을 이룬 나머지 3개국 가운데 TQR(Team’s Quality Balance)에서 앞선 호주가 차지해 함께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한국은 1번 박민우(2루수), 2번 김하성(유격수), 3번 이정후(중견수), 4번 박병호(1루수), 5번 김재환(지명타자), 6번 양의지(포수), 7번 김현수(좌익수), 8번 민병헌(우익수), 9번 허경민(3루수)이 선발로 그라운드에 나섰다. 

한국은 2회말 선취점을 내며 초반 주도권을 쥐었다. 선두 양의지와 이어 나온 김현수가 몸에 맞는 공과 볼넷으로 출루한 뒤, 상대 폭투로 2루와 3루를 점했다. 민병헌과 허경민이 삼진과 3루 땅볼 로 물러났지만 박민우가 볼넷을 고르며 만루로 상황을 이었고, 김하성이 좌전 적시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이날 경기 결승타였다. 

5회말 한국은 대량득점하며 승리를 결정 지었다. 1사 후 김하성의 볼넷과 이정후의 몸에 맞는 공으로 1,2루 기회를 다시 잡았고, 박병호의 중전 적시타로 추가점을 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재환이 바뀐 투스 예라를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가동했고, 양의지의 1타점 희생플라이에 이어 김현수의 좌중간 적시타도 더해졌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6-0으로 바뀌었다. 

한국은 6회말 이정후의 적시타로 다시 1점을 추가하며 전광판에 7-0을 점등시키며 안정권에 접어 들었다.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 박종훈은 4이닝 동안 마운드에 머물며 18타자를 상대로 4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135km 직구와 129km 커브를 섞어가며 쿠바 타선을 요리했다. 투구수는 65개 였다.

이어 차우찬과 이영하에 이어 고우석과 하재훈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투구를 펼쳤고, 9회 이승호가가 등판해 마지막 이닝을 책임졌다. 

퍼펙트 3연승으로 조별리그를 마무리 한 대표팀은 9일 오전 일본으로 떠나 슈퍼라운드를 펼친다. 

한국 선수들. (C)WBSC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