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프리미어12] ‘김광현 6이닝 완벽투’ 한국, 캐나다에 3:1 승리로 2연승...김재환 결승타
홍성욱 기자 | 2019.11.07 22:13
김광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고척, 홍성욱 기자] 한국이 캐나다에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내달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7일 오후 7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캐나다와의 두 번째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전날 호주에 5-0 승리를 거둔 한국은 2연승을 거두며 조 선두가 됐다. 캐나다와 쿠바는 1승 1패로 공동 2위를 기록했고, 호주는 2패로 쳐졌다.

한국은 전날에 비해 타순 변화를 줬다. 1번 민병헌(우익수), 2번 김하성(유격수), 3번 이정후(중견수), 4번 박병호(1루수), 5번 김재환(지명타자), 6번 양의지(포수), 7번 김현수(좌익수), 8번 황재균(3루수), 9번 김상수(3루수)가 선발로 그라운드로 나섰다. 

경기 초중반까지 팽팽한 투수전이 전개됐다. 한국의 선발 김광현과 캐나다 선발 자스트리즈니의 호투가 이어지며 ‘0의 행진이 이어졌다. 

균형이 깨진 건 6회초였다. 한국은 1사 후 민병헌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성공하며 득점권에 진출했다. 김하성의 볼넷으로 출루하자 캐나다는 불펜을 가동했다. 선발 자스트리즈니를 내리고, 르루를 올렸다. 

한국은 이정후가 바뀐 투수를 상대로 3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지만 박병호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은 뒤, 김재환이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2-0 리드를 잡았다. 이날 경기 결승타였다. 

한국은 선발 김광현이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최고구속 151km 직구에 슬라이더와 포크볼을 주로 섞었다. 77구를 뿌리는 동안 1안타 볼넷 2개 만을 내주는 빼어난 투구였다. 

위기였다면 5회말 정도였다. 선두 레너튼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날 경기 캐나다의 첫 안타인 동시에 처음으로 무사에 주자가 나가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광현은 침착했다. 이후 세 타자를 모두 뜬공으로 가볍게 처리하며 승리투수 요건을 확보했다.

한국은 7회말 수비 때 김광현에 이어 차우찬을 올렸다. 차우찬은 2사 후 두 타자를 연속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대타 오리몰로예를 3구삼진으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8회초 선두 민병헌의 내야안타와 김하성의 희생번트, 이정후의 자동 고의4구로 1사 1,2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추가점에는 실패했다. 

이어 위기가 찾아왔다. 한국은 차우찬에 이어 8회 함덕주를 올렸지만 1사 후 폼페이에 좌전 안타를 허용했고, 다빌에게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허용하며 1실점 했다. 

다급해진 한국 벤치는 조상우를 올려 불끄기에 나섰다. 조상우는 가장 정교한 3번 타자 우드에 이어 4번 타자 사운더스까지 두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위기를 잠재웠다. 

한국은 9회초 1사 후 김현수의 우중간 2루타에 이은 허경민의 좌전 안타로 1사 1,3루 황금 기회를 잡았다. 박건우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박민우가 깨끗한 우익수 방면 적시타로 1점을 보태며 3-1을 만들었다. 

9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는 세 타자를 가볍게 처리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경기 2회초가 한국의 공격 때 자이로 멘도사 주심이 양의지의 파울 타구에 마스크 위를 강타당한 뒤 뇌진탕 증세로 교체됐다. 엘 푸에르토 1루심이 주심을 봤고, 2회말 한국의 수비 때는 대기심 준비가 늦어 3심제로 경기가 진행되기도 했다.

2연승을 거둔 한국은 8일 쿠바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펼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