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FA컵 4강’ 화성FC와 ‘창단 첫 결승 진출’ 양평FC...9일과 16일 챔피언십 파이널에서 격돌
강종훈 기자 | 2019.11.07 16:33
사진=KFA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올해 K3리그의 최강자를 가리는 ‘2019 K3리그 챔피언십 FINAL'에서 화성FC와 양평FC가 맞붙는다.

두 팀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각각 9일 용문생활체육공원과 16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구장에서 우승 트로피를 다툰다. 화성FC는 어드밴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하며 일찌감치 결승행을 확정했다. 양평FC는 2016년 구단 창단 후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화성FC는 ‘2019 KEB하나은행 FA컵’에서 안산그리너스, 천안시청, 경남FC 등을 꺾고 4강에 오르며 K3리그의 저력을 보여줬다. K리그 출신 유병수와 문준호 등을 앞세우고, 지난 2014년 우승의 경험을 토대로 올해의 피날레를 장식하려 한다.

양평FC는 어드밴스 정규리그 4위로 챔피언십에 진출해 김포시민축구단과 포천시민축구단을 차례로 잠재우며 결승에 도달했다. 7골로 정규리그 득점 4위에 오른 유동규는 챔피언십 2경기에서 3골을 터트리는 등 발끝이 뜨겁다.

양 팀은 올해 K3리그에서 두 차례(1승 1패), FA컵 4라운드에서 한 차례(화성 승) 만난 적이 있으며, 2승 1패(화성 6득점, 양평 5득점)로 화성FC가 앞서있다. 역대 전적도 화성FC가 9전 4승 3무 2패(화성 13득점, 양평 9득점)로 우세하다.

한편, 챔피언십 파이널에서는 무승부 시 연장전 실시하지 않으며, 1,2차전 경기 결과를 종합하여 승점, 득실 순으로 우승 팀을 결정한다. 원정 다득점 규칙은 적용하지 않으며, 1,2차전 종합 결과가 득실까지 같을 경우 정규리그 1위 화성FC가 우승을 차지한다.

2019 K3리그 챔피언십 파이널은 KBSN스포츠와 네이버스포츠에서 생중계된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