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 신임 정민철 단장 선임...99년 우승 주역이며 팀 영구결번 레전드
홍성욱 기자 | 2019.10.08 09:48
정민철 신임 단장. (C)MBC스포츠플러스 제공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프로야구 한화이글스가 8일 정민철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을 10대 단장으로 선임했다.

정민철 신임 단장은 대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92년에 빙그레 이글스에 입단해 통산 161승을 거두고 2009년 한화이글스에서 은퇴했다. 2000년부터 두 시즌 동안 일본프로야구(NPB) 요미우리 자이언츠로 이적해 일본 야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은퇴 후에는 한화이글스에서 1군과 2군 투수코치 등을 맡았고, 2015년부터는 MBC스포츠플러스에서 야구해설위원으로 활동하며 야구에 대한 식견을 넓혔다. 

한화이글스는 정민철 단장이 중장기적 강팀 도약이라는 구단의 비전을 실현하고, 현장과 함께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특히, 정 단장이 강팀 재건을 위한 개혁의지가 강하고, 이글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선수단과의 소통 및 공감능력이 뛰어난 인물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정민철 신임 단장은 “다시 한화이글스를 위해 일 할 기회를 준 구단에게 감사드린다”며 “우수 선수 육성이라는 팀 기조를 중심으로 구단 전체가 정밀한 시스템으로 운영될 수 있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수립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를 통해 한화이글스가 다시 명문 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화이글스는 신임 단장을 중심으로 단계별 성장을 위한 로드맵과 운영 시스템을 한 층 강화하면서 강팀 도약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기로 했다. 특히 정민철 단장은 1999년 우승의 주역이자, 팀의 영구결번 레전드다. 팀의 최고 시절을 경험한 만큼, 재도약과 중흥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지난 2016년 11월 부임한 박종훈 단장은 3년 간의 계약기간을 마치고 퇴임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