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흥국생명ㆍIBK기업은행' KOVO컵 첫 날 나란히 승리
정현규 기자 | 2019.09.21 21:53
흥국생명 이한비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C)KOVO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이 KOVO컵 첫 날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21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 순천ㆍ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첫 날 경기에서 KGC인삼공사에 세트스코어 3-1(25-13, 25-17, 19-25, 25-16)로 승리했다.

최근 외국인선수를 파스쿠치에서 프레스코로 교체한 흥국생명은 새 외국인선수가 합류하지 못하며 어려운 경기를 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토종 선수들이 조직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승리를 거뒀다.

흥국생명은 이한비와 김미연이 나란히 18점을 올렸고, 이주아가 15점, 김세영이 11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합작했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외국인선수 디우프가 16점을 올렸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지지 못했고, 결국 경기를 패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선 IBK기업은행이 실업 수원시청에 세트스코어 3-0(28-26, 25-10, 25-20) 승리를 거뒀다. IBK기업은행은 외국인선수 어나이의 25득점 활약이 빛났다. 신임 김우재 감독은 공식경기 첫 승을 신고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