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최인철 현대제철 감독,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
강종훈 기자 | 2019.08.29 14:51
최인철 감독. (C)KFA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최인철 인천 현대제철 감독이 한국 여자축구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으로 선임됐다.

KFA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공석인 여자축구대표팀의 감독으로 최인철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2년이고, 2년 뒤 성과 평가 후 다음 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연장할 예정이다. 

최인철 감독은 2012년 인천현대제철 감독으로 부임해 2018년까지 WK리그 6회 연속 우승을 이뤘다. 2008년부터 U-20 여자대표팀 이끌며 2010 FIFA U-20 여자월드컵 3위를 거두고 2010년 여자 성인대표팀을 지휘하며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따냈다.

최인철 감독을 선임한 김판곤 위원장은 “7월 2, 26일과 8월 26일 세 차례 선임소위원회를 통해 감독 대상 후보군을 결정하고 최종 대상자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최인철 감독은 여자 초중고팀을 비롯해 성인 대표팀까지 모든 연령대를 지도한 경험이 있고, 20년 가까이 여자축구 지도자로서 여자축구 발전에 대한 열정과 의지가 각별했다"라며 "현재 한국 여자대표팀과 선수에 대한 이해가 가장 높고, 과거 연령별 대표팀부터 성인 대표팀까지 지휘하며 거둔 성과 및 WK리그 6회 연속 우승으로 이끈 점 등을 고려할 때 여자대표팀 감독으로 최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뿐만 아니라 최인철 감독의 축구철학이 협회의 축구철학과 부합한다”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최인철 감독은 김판곤 위원장과 함께 다음달 3일 오후 2시 축구회관에서 여자대표팀 감독 취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9월말 미국과의 원정 친선경기를 위해 소집되는 여자대표팀부터 지휘봉을 잡을 예정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