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프로축구연맹, 울산 김도훈 감독에 3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1천만원
강종훈 기자 | 2019.08.14 20:32
항의하는 김도훈 감독. (C)프로축구연맹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4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울산 김도훈 감독, 김범수 골키퍼코치, 울산 구단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김도훈 감독에게는 출전정지 3경기와 제재금 1,000만 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1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울산과 대구의 경기 중 판정에 항의하며 심판진을 밀치는 등 과격한 행동을 하고, 주심의 퇴장 조치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에 머무르며 경기를 지연시켰다. 김도훈 감독에게 부과된 출전정지 3경기 징계는 경기 중 퇴장으로 인한 출전정지 2경기와는 별개이다.

또한 김범수 골키퍼코치는 위 경기 종료 후 심판실로 들어가는 심판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한 사실이 인정되어 제재금 500만 원의 징계를 받았다.

울산 구단은 경기 종료 후 관중석으로부터 심판진을 향해 물병이 투척된 상황에 대한 책임으로 제재금 200만 원의 징계와 함께, 물병을 투척한 해당 관중을 찾아 후속조치를 취할 의무를 부과받았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