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VNL] ’넘지 못한 3세트 고비’ 한국, 안방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1:3 패배
홍성욱 기자 | 2019.06.18 19:19
김연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FIV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이 도미니카공화국에 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끈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9위)은 18일 보령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 FIVB(국제배구연맹)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5주차 첫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세계랭킹 10위)에 세트스코어 1-3(19-25, 25-20, 24-26, 28-30)으로 패했다. 

이 패배로 한국은 9연패 부진에 빠지며 1승 12패로 16개 참가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7승 6패가 됐다. 

라바리니 감독은 라이트 김희진, 레프트 김연경과 강소휘, 센터 박은진과 이주아, 세터 이다영, 리베로 오지영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1세트 시작과 함께 이다영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한국이 2-0 리드를 잡았다. 상대 범실로 스코어는 4-1이 됐다. 도미니카공화국은 강소휘의 공격을 로페즈가 블로킹으로 잡아냈고, 마르티네즈의 백어택으로 추격했다. 

한국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강소휘의 리시브가 흔들리며 10-10 동점을 허용했고, 계속된 12-12에선 마르티네즈의 연속 공격을 막아내지 못했다. 김희진과 김연경의 공격범실이 이어지며 12-16까지 스코어가 벌어졌다. 결국 1세트는 도미니카공화국이 25-19로 따냈다. 

2세트. 한국은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 김희진의 강타와 이다영의 블로킹 득점으로 6-4 리드를 잡았다. 김연경의 터치 아웃 득점에 이은 후위 강타로 스코어는 14-9가 됐다. 김희진의 서브 득점으로 16-10 테크니컬 타임아웃으로 접어든 한국은 주도권을 손에 넣으며 18-10까지 크게 앞섰다. 

하지만 도미니카공화국은 베띠의 강타를 앞세워 연속 5득점하며 18-15까지 압박했다.

한국은 교체 투입된 최은지의 서브 득점으로 21-16 리드를 지켰고, 2세트를 25-20으로 따내며 균형을 맞췄다.

3세트. 한국은 이주아의 연속 블로킹 득점에 이은 김희진의 서브 득점으로 7-4로 앞섰다. 이 리드는 17-12까지 이어졌다. 

도미니카공화국이 베띠의 백어택 득점으로 18-15로 추격하자 한국은 김연경의 대각 공격으로 20점 고지에 먼저 올라섰다.

한국은 김연경의 두 차례 후위 강타와 강소휘의 서브 에이스로 24-22 세트포인트에 올라섰다. 세트 마무리 기회가 찾아온 것. 

하지만 문제는 이후였다. 도미니카공화국은 베띠의 강타에 이은 서브 에이스로 24-24 듀스를 만들었고, 베띠의 백어택에 이은 서브 득점이 다시 나오며 세트를 따냈다. 스코어는 26-24였다.  

마지막이 된 4세트. 한국은 강소휘의 서브 득점에 이은 이다영의 공격 득점으로 11-7로 4점을 앞섰다. 이주아의 속공 득점까지 더해지며 전광판은 12-7을 가리켰다. 

김희진의 추가 득점으로 16-11로 5점을 앞선 가운데 테크니컬 타임아웃으로 접어든 한국은 이주아와 강소휘의 공격이 잇달아 블로킹에 차단당하며 위기와 마주했다. 

강소휘의 강타로 다시 18-14로 한숨을 돌린 한국은 이후 집중력이 흔들렸다. 상대 로페즈의 강타에 이은 마르테 세터의 페인트에 실점했고, 강소휘의 공격 범실로 18-18 동점을 허용했다. 

계속된 21-21에서 김연경의 강타로 한국이 1점을 앞섰다. 이어진 김연경의 공격이 블로커 손에 맞고 안테나를 때렸으나 주심의 오심으로 한국은 22-22 동점을 허용했다. 두고두고 아쉬운 순간이었다. 

김연경은 다시 한 번 날아올라 회심의 공격을 시도했지만 아웃되고 말았다. 23-24 매치포인트에 몰린 한국은 김연경은 터치 아웃 득점으로 승부를 24-24 듀스로 몰고가며 기사회생했다.

한국은 김희진의 후위 득점으로 27-26 세트포인트에 올라섰다. 하지만 이어진 세트 마무리 기회에서 강소휘의 다이렉트 킬이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다시 동점 상황에서 한국은 김연경의 득점으로 세트포인트에 올랐지만 두 번째 세트 마무리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실점했고, 이어진 김연경과 김희진의 공격 범실로 경기를 아쉬운 패배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9연패에 빠진 한국 19일 숙적 일본과 경기를 치른다. 

한국 선수들. (c)FIVB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