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모두가 인정한 클래스' 이강인,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
홍성욱 기자 | 2019.06.16 11:14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C)KFA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세계가 주목했고, 실력을 인정했다.'

이강인(발렌시아CF)이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으로 반짝반짝 빛났다.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기록했다. 한국남자축구 최초로 FIFA(국제축구연맹)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U-20 대표팀은 잘 싸웠지만 선제골 이후 우크라이나에 역전패했다.

아쉬움이 남는 준우승이었지만 성과도 있었다. ‘에이스’ 이강인은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우승팀이 아닌 준우승팀에서 골든볼 수상자가 나온 점은 더욱 주목할 필요가 있다. 

골든볼은 과거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등 천재 축구선수들이 받았던 상으로 이강인의 수상은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에 날개를 달았다고 볼 수 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의 준우승을 이끈 일등공신이다. 2001년 생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보다 두 살 어리다. 패스와 경기 운영 능력 등에서 천재적인 감각과 센스를 보이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골든볼의 그의 가치를 증명했다.

패스를 찔러주는 타이밍, 경기를 읽는 남다른 능력에서 엄지를 치켜세우게 한 이강인의 이번 골든볼 수상으로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주목받게 됐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