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U20 월드컵] ‘오세훈-이강인 투톱’ 한국,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선발 명단 발표
강종훈 기자 | 2019.06.15 23:51
이미지=대찬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오세훈과 이강인이 투톱으로 공격 선봉에 나선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남자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른 U-20 대표팀은 결승 상대인 우크라이나를 잡고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는 각오다.

U-20 대표팀은 지난 에콰도르와의 4강전 때와 마찬가지로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오세훈(아산무궁화)과 이강인(발렌시아)을 배치했고 2선에 최준(연세대), 조영욱(FC서울), 김정민(FC리퍼링), 김세윤(대전시티즌), 황태현(안산그리너스)을 차례대로 세웠다. 스리백 수비라인은 이재익(강원FC),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시티즌)로 채웠다.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강원FC)이 낀다.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 U-19 챔피언십에서 4강에 오르며 이번 U-20 월드컵에 참가했다. D조 조별리그 1위를 차지해 16강까지 올랐고, 파나마-콜롬비아-이탈리아를 연달아 꺾으며 결승까지 올랐다.

한국과 우크라니아의 경기는 16일 오전 1시에 시작된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