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해외농구
[NBA] 토론토, 챔피언 등극으로 새 역사...골든스테이트 4승 2패로 제압
홍성욱 기자 | 2019.06.15 09:11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토론토가 처음으로 오른 파이널에서 우승을 거뒀다.

토론토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2019 NBA 파이널 6차전에서 골든스테이트에 114-1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토론토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 대망의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지난 1995년 팀 창단 이후 무려 24년 만에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토론토는 5년 파이널에 진출한 골든스테이트의 3년 연속 우승을 막아서는 동시에 우승을 거머쥐는 저력을 보여줬다. 

NBA는 1947년에 시작했다. 73년째 이어지는 긴 역사 동안 캐나다를 연고로 하는 팀이 우승을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종목을 넓혀도 상황은 비슷하다. 1993년 MLB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고, 그해 NHL에서도 몬트리올이 우승을 차지하며 캐나다 연고팀 동반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NBA까지 가세한 상황에서도 캐나다 연고팀의 우승은 쉽게 나오지 못했다. 그런 측면에선 토론토의 우승이 상당한 의미로 다가온다. 

경기도 치열했다. 마지막까지 승리 팀을 알 수 없는 초접전이었다. 토론토가 111-110으로 1점을 앞선 경기 종료 9.6초전. 토론토의 턴오버로 골든스테이트가 공격권을 손에 쥐었다. 하지만 에이스 스테판 커리가 던진 3점슛이 림을 외면하며 결국 승리는 토론토의 차지가 됐다. 

이날 경기 22득점을 기록한 카와이 레너드가 MVP에 선정됐다. 챔피언결정전 6경기 동안 평균 28.5점을 기록하며 팀 우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