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6이닝 1실점' 류현진, 퀄리티스타트 호투에도 불펜 난조로 시즌 10승 실패
정현규 기자 | 2019.06.11 15:17
류현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류현진(LA다저스)이 호투하고도 시즌 10승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1일(이한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 위치한 에인절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LA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6이닝 동안 7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호투하며 QS(퀄리티스타트)를 찍었다. 팀이 3-0으로 앞선 2회말 칼훈에 허용한 솔로 홈런이 이날 경기 유일한 실점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간 이후가 문제였다. 99구를 던진 이후 마운드를 스프리플링에 넘겨줬다. 스프리플링은 삼진 2개와 안타 1개를 허용하며 다시 마운드를 플로로에 넘겼다.

문제는 플로로였다. 렝키포에 좌중월 투런 홈런을 내주며 3-3 동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의 승리도 날아간 것. 

다저스는 8회말에도 2실점하며 결국 3-5로 패했다.

류현진은 10승 달성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평균자책점은 1.36을 기록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