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BNK, WKBL 회원사 가입 승인...새 시즌 외국인선수 1순위 지명 특혜
홍성욱 기자 | 2019.04.24 12:09
BNK캐피탈 이두호 대표이사. (C)WKBL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BNK 여자프로농구단이 특혜를 받으며 출발한다.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24일 임시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의 회원 자격 승인 및 보상 FA 협상 기간 공시, 신한은행과 KEB하나은행의 구단주 변경 등의 안건을 심의 및 의결했다.

이날 임시총회에서는 BNK 여자프로농구단의 회원 자격을 승인했다. 연고지는 부산으로 하며 BNK캐피탈 이두호 대표이사가 구단주로 선임됐다. 총회에서는 신생 구단 창단 혜택으로 2019-2020시즌 외국인 선수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부여했다. 신설 구단이 아닌 기존 구단 인수 상황에서 큰 혜택이다. 

여기에 구단 창단으로 연기된 보상 FA 협상 기간 특례를 적용했다. 구슬, 정유진, 노현지, 정선화, 조은주, 한채진 등 BNK 소속 6명의 보상 FA 자격 선수들은 오는 5월 1일부터 FA 협상을 진행한다. 1차 협상은 1일부터 15일까지이며, 원소속 구단과 협상을 진행한다. 1차 협상에서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선수는 5월 16일부터 25일까지 타 구단과 2차 협상할 수 있다. 2차 협상까지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선수는 5월 26일부터 30일까지 원 소속 구단과 3차 협상을 벌인다.

한편 임시 총회에서는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진옥동 구단주와 부천 KEB하나은행 지성규 구단주의 회원 변경을 승인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