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4년 만에 통합우승’ 현대모비스, 왕좌 복귀…MVP에 이대성
정현규 기자 | 2019.04.21 22:27
현대모비스 선수들. (C)KBL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현대모비스가 통합우승을 차지했다.

현대모비스는 21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전자랜드와의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92-84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다섯 번째 통합 우승을 확정 지었다.

지난 2014-2015시즌 이후 4년 만에 통합우승을 차지한 현대모비스는 통산 7번째 챔피언에 등극하며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더불어 5번째 통합우승도 역대 최다기록이 됐다.

유재학 감독은 본인이 가진 역대 최다 우승 감독 기록을 6회로 늘렸고, 팀의 중심인 양동근 역시 6회 우승으로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한 선수가 됐다.

이대성은 기자단 투표 37표를 받아 동료 라건아(26표)를 제치고 MVP 영예를 차지했다.

현대모비스는 3쿼터를 65-60으로 5점 앞선 가운데 마무리했고, 4쿼터 들어 라건아와 함지훈의 골밑 장악으로 승리를 향해 다가섰다. 전자랜드가 끝까지 추격하자 함지훈은 어려운 자세에서 슛을 성공시켰고, 문태종은 버저비터 3점슛으로 승리를 확신했다. 종료 2.9초전 라건아의 덩크슛은 승리를 자축하는 득점이었다.

한편 이날 울산동천체육관에는 시즌 최다인 6,052명 관중이 꽉 들어찼고, 플레이오프 21경기 합계 104,718명 관중이 입장하며 2014-2015시즌 이후 4시즌 만에 플레이오프 10만 관중 돌파에 성공했다.

남자프로농구가 중흥의 도약을 마련하는 순간이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