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생애 첫 우승’ 이승연 “오늘도 엄마가 싸주신 김밥 먹었어요”
홍성욱 기자 | 2019.04.21 20:31
이승연이 우승컵을 들고 미소 짓고 있다. (C)KLPGA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아마추어 때부터 엄마가 김밥을 싸주셨어요. 오늘도 싸주셨죠.”

이른 새벽 딸보다 먼저 일어나 부산하게 움직이며 싼 ‘엄마표’ 김밥에는 정성과 사랑이 가득 담겨있었다. 플레이를 하면서 김밥을 먹은 딸은 단순히 먹기 편한 김밥이 아닌 엄마의 사랑과 정성을 공급받았다. 그 딸은 드디어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 경상남도 김해 가야컨트리클럽(파72/6,808야드)에서 막을 내린 2019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총 상금 6억 원/우승 상금 1억 2천만 원) 위너는 이승연(휴온스)이었다. 드림투어 상금왕을 차지했지만 2년 만에 정규투어로 올라온 그는 네 번째 대회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였다.

1타 차 단독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이승연은 선두를 지키다 17번홀(파3) 보기를 범하며 2위로 떨어졌다. 그 사이 최예림이 16번홀(파5)에 이은 두 홀 연속 버디로 선두로 치고 나간 것.

이승연은 흔들리지 않고 마지막 홀(파4) 티잉 그라운드에서 힘차게 티샷을 했다. 승부를 건 혼신의 샷이었다. 자신이 원하는 지점으로 티샷을 보낸 이승연은 정확한 두 번째 샷으로 공을 홀컵 1미터 거리에 붙였다.

우승 경쟁자 최예림이 파 퍼트를 놓친 직후 어드레스에 들어간 이승연은 망설임 없이 퍼터를 움직였고, 버디를 잡아내며 환호했다. 기다리고 또 기다렸던 감격의 첫 우승이었다.

우승 직후 이승연은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이렇게 많은 갤러리 앞에서 플레이를 한 것은 처음이었다. 단순히 즐기자는 마음으로 임했는데 우승을 하게 돼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17번홀 보기 상황에 대해 “모든 선수가 어렵다고 생각하는 홀이 17번일 것이다. 전장도 길고, 그린도 튀는 편이다. 내리막을 의식하고 쳤지만, 생각보다 심해 보기를 했다”라고 돌아봤다.

마지막 홀 버디에 대한 기억도 언급했다. 이승연은 “두 번째 샷이 원하는 거리를 남겨 마음이 편했다. 구질이 드로우인데 슬라이스 라이에 공이 놓여져 임팩트만 잘하면 스트레이트 볼이 나올 거라 생각했다. 예상처럼 그대로 맞아떨어졌다. 포대그린이라 보이지 않았지만 갤러리 분들의 환호를 듣고 볼이 잘 붙었다고 생각했다”라며 미소를 보였다.

드림투어 상금왕 출신이라는 점이 부담스러웠다는 이승연은 “타이틀을 의식해 ‘더 잘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시즌 초반부터 조아연 선수가 너무 잘해 관심이 쏠리면서 편하게 플레이했다”라며 다시 한 번 웃음 지었다.

160cm인 이승연은 중학교 때까지 비거리가 짧은 편이었다. 하지만 이후 웨이트 트레이닝을 강도 높게 하면서 비거리를 늘렸다. 우승의 원동력을 노력으로 만들어낸 것.

엄마의 김밥을 먹어가며 플레이를 펼쳤던 이승연은 우승 직후 스코어 카드를 제출할 때 옆에 있던 엄마를 똑바로 쳐다보지 못했다. 그간 힘들었던 시간들도 짧은 기억 속에 스쳐 지나갔다.

이승연은 “눈물은 흘리지 않았다. 물을 뿌리셔서”라며 미소로 답했다.

이승연은 상금 1억 2천만 원을 추가하며 상금순위 67위에서 5위로 점프했다. 신인왕포인트도 92점(9위)에서 322점(2위)로 수직 상승했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라는 점에서도 완벽함을 보였다.

이승연의 뒤를 이어 최예림이 1타차 2위를 기록했고,, 김아림이 3위에 올랐다. 이지현2와 장하나가 공동 4위, 박소연, 이가영, 박채윤, 조아연, 김민선5, 김지현2, 윤서현 등 7명이 공동 6위에 자리하며 대회를 마쳤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