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핸드볼
[핸드볼] ‘박미라 선방쇼’ 삼척시청, 인천시청 돌풍 잠재우며 플레이오프 진출
홍성욱 기자 | 2019.04.13 22:47
삼척시청 박미라 골키퍼가 선방쇼를 펼치고 있다. (C)대한핸드볼협회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삼척시청이 인천시청의 돌풍을 잠재웠다.

삼척시청은 13일 삼척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핸드볼코리아리그 여자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23-2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삼척시청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SK슈가글라이더즈와 15일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놓고 단판승부를 겨루게 됐다.

경기 시작과 함께 팽팽한 힘겨루기가 전개됐다. 전반 18분 까지 이어진 동점 상황에서 치고 나간 쪽은 삼척시청이었다. 이효진이 연속 득점을 올렸고, 한미슬이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전반은 삼척시청이 11-8로 앞섰다.

후반 들어 인천시청은 신은주가 두 차례 속공을 전해하며 추격했다. 하지만 삼척시청은 상대 김희진과 송지은의 2분 퇴장으로 생긴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공격진이 파상공세를 펼치는 사이 박미라 골키퍼는 선방쇼를 펼쳤다. 스코어는 7점 까지 벌어졌다.

인천시청이 마지막 사력을 다했지만 경기는 삼척시청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박미라 골키퍼가 17세이브를 올렸고 한미슬이 8골, 이효진이 7골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