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마지막에 이겼다‘ LG, KT에 승리로 4강 PO 진출...김종규 맹활약
정현규 기자 | 2019.04.01 23:20
사진=KBL 제공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LG가 KT와 5차전 혈투 끝에 3승 2패로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LG는 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KT와의 6강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106-86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LG는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어렵사리 6강 플레이오프를 통과해 오는 4일부터 인천에서 전자랜드와 4강 플레이오프를 시작하게 됐다.

LG의 승리른 김종규가 이끌었다. 고비마다 득점하며 31득점 12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다. 부상으로 4차전에 결장했던 김시래가 19점을 올렸고, 역시 부상 투혼을 펼쳤던 제임스 메이스도 18득점을 보탰다. 노장 조성민은 관록의 14득점으로 빛났다.

KT는 저스틴 덴트몬과 허훈이 각 21점을 올렸고, 마커스 랜드리가 16점, 김민욱이 11점을 거들었지만 경기 중반 턴오버가 나오며 1쿼터 상승세를 끝까지 밀고 가지 못했다.

KT는 이번 시즌을 여기서 끝냈지만 의미 있는 시즌이었다. 서동철 감독 부임 이후 꼴찌에서 일약 시즌 초반 선두 다툼을 펼치며 기염을 토했다. 데이빗 로건의 정확한 3점슛에 이어 마커스 랜드리의 활약 또한 인상적이었고, 양홍석과 허훈의 플레이 또한 지난해와 달라졌다. 6강 플레이오프에서 2연패 후 2연승을 거둔 점도 박수 받을 만 했다.

LG 역시 현주엽 감독 부임 이후 플레이오프에 올라 4강에 진출하는 성과를 이뤘다. 메이스와 김시래 등 부상 선수가 여럿 있고, 나머지 선수들의 체력도 바닥났지만 LG의 기세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도 일정 부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제 남자프로농구는 4강 대결로 좁혀졌다. 오는 3일부터 현대모비스와 KCC가 1차전을 펼친다. 이어 4일부터는 전자랜드와 LG의 대결이 이어진다. 하나뿐인 우승컵을 차지하기 위한 싸움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