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신한은행, 박성배 신임 감독 자진 사퇴 수용키로
정현규 기자 | 2019.03.19 03:43
박성배 감독. (C)WKBL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여자농구단은 18일 박성배 신임 감독의 자진 사퇴 의사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구단은 신임 코칭스태프 선임과정에서 철저하지 못했던 인사검증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구단은 이번 코칭스태프 선임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다각적이고 철저한 인사검증을 할 수 있도록 제도 및 시스템을 재정비 할 계획이다. 또한 코칭스태프 후보자 선정을 위한 객관적인 기준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향후 구단은 다양한 코칭스태프 후보군을 선정하여 지도력 뿐만 아니라 시대가 요구하는 도덕성과 팀에 대한 비젼제시 등 지도자의 역량을 다각적이고 철저한 검증과정을 통해 현재의 위기극복과 팀의 재도약이라는 두가지 과제를 동시에 해결 할 수 있는 역량과 리더십을 갖춘 코칭스태프를 선임할 계획이다.

구단 관계자는 “이번 코칭스태프 선임과정에서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들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리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팀을 안정화시키겠다”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박성배 신임 감독은 동생 박성훈 코치 선임 과정에서 형제 감독-코치 체제에 대한 비난을 받았으며 동생 박성훈 코치의 아마추어 시절 폭행 이력이 드러나며 결국 두 사람 모두 임기를 시작하지 못한 가운데 물러나게 됐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