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2년 만에 태국에서' 한태 올스타 슈퍼매치 세 번째 교류
홍성욱 기자 | 2019.03.15 12:25
2017 슈퍼매치에서 공격에 나선 김희진.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슈퍼스타들이 다시 모인다.

KOVO(한국배구연맹)와 V-리그 주관방송사인 KBSN이 공동 기획하고 태국배구협회(TVA), 태국 SMM TV가 협력해 만드는 국제 스포츠 문화 이벤트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가 오는 4월 5일과 7일 열린다. 

세 번째 교류인 이번 대회는 5일 나콘라차시마에서 1차전을 치른 뒤, 7일 방콕으로 자리를 옮겨 계속된다. 가장 큰 차이는 단판승부가 아닌 두 차례 경기로 확대됐다는 점이다. 

한국은 2018∼2019 V-리그의 정규리그 우승팀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지휘봉을 든다. 선수수는 김해란, 조송화, 이재영(이상 흥국생명), 김수지, 김희진, 고예림(이상 IBK기업은행), 이소영, 강소휘(이상 GS칼텍스), 배유나, 박정아, 문정원(이상 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 오지영(KGC인삼공사)등 V-리그 대표 스타 선수들이 태국 팬들을 만난다. 

또한 이번 시즌 V-리그에 데뷔하여 맹활약을 펼친 신인 3인방인 이주아(흥국생명),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도 함께 한다.

문화교류 콘서트가 이어진다. 한국과 태국 팝스타들의 축하무대가 예정돼 있다. 

KBSN은 경기 관람과 함께 태국 관광을 함께 할 수 있는 원정 응원단’을 모집하고 있다. 4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원정 응원단 일정은 방콕에서 개최되는 슈퍼매치 2차전 관람과 함께 호텔 숙박, 관광, 기념품 증정 등 태국에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원정 응원단 모집은 3월 22일 오후 6시까지 티켓링크를 통해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KBSN스포츠와 네이버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