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한예슬,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에서 '셀럽 보다 더 셀럽 같은 편집장' 변신
이진원 기자 | 2019.02.21 15:02
사진제공 = SBS ‘빅이슈’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Welcome to hell!”

SBS ‘빅이슈’ 한예슬이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으로 변신, 셀럽 보다 더 셀럽 같은 ‘럭셔리 편집장 스타일’ 열전을 선보인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첫 방송되는 ‘빅이슈’는 희망에 고문당하고, 악마에 저당 잡힌 세상에서 불편한 진실을 들추어내는, 첩보전을 방불케하는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매회 비밀스럽고 매혹적인 연예계의 뒷판, 그 짜릿하고 위험한 세계에서 벌어질 치열한 ‘빅이슈 쟁탈기’가 펼쳐지면서 안방극장을 사로잡는다.

한예슬은 ‘빅이슈’에서 국내 최고 악명 높은 연예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 편집장으로, 한 번 냄새를 맡으면 놀라운 인맥과 막강한 정보력으로 셀럽의 스캔들을 잡아내고야 마는 위악적인 캐릭터 지수현 역을 맡았다. 

극중 지수현은 홈리스가 된 한석주(주진모)를 파파라치 세계로 끌어들이는, 파파라치 세계의 권력자다. ‘로코 퀸’ 이미지를 과감히 벗어던진 한예슬의 연기 변신이 예고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한예슬이 열연을 펼치게 될 셀럽 지수현의 ‘편집장 스타일’ 자태가 미리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그동안 남다른 패션 감각을 뽐냈던 한예슬이 ‘빅이슈’를 통해 여성스러움과 걸크러쉬를 오고 가는 트렌디한 패션을 연출하며, 지수현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

먼저 한예슬은 골드컬러 단추로 장식된 올 화이트 트위드 원피스에 그레이 컬러 재킷을 어깨에 살짝 걸친 채 팔짱을 끼고, 당당한 표정으로 편집장의 포스를 발산하고 있다. 또한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강렬한 레드 계열 슈트와 동그란 선글라스를 착용, 시선을 강탈한다. 

이외에도 한예슬은 올 블랙 슈트 위에 같은 계열 색상의 코트를 입고 레드 립 포인트로 걸크러쉬 매력을, 브라운 계열 슈트 위에 카멜색 코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우면서도 고혹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무엇보다 한예슬은 각기 다른 분위기를 연출해내는 다양한 패션으로 셀럽 못지않은 편집장 지수현 캐릭터를 멋스럽게 소화해내는 것은 물론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연기까지 선보여 현장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한예슬 표‘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 캐릭터가 어떤 모습으로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한예슬은 촬영 전에 해맑은 웃음을 짓다가도 카메라가 돌아가면 순간적으로 지수현 캐릭터에 몰입해 눈빛, 동작하나하나까지 지수현이 된다”며 “여기에 한예슬의 패션 감각까지 더해져 셀럽보다 잘나가는 ‘선데이 통신’ 편집장의 모습이 완벽하게 담겼다. 촬영장 주변 공기부터 다르게 만드는, 한예슬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는 ‘신의 선물-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과 ‘용팔이’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전에 본 적 없던 신선한 ‘케이퍼(범죄물) 무비’ 스타일의 장르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첫 방송된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