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K리그에 정통 프리미어리거가 뜬다, 경남FC, EPL 출신 조던 머치 영입
강종훈 기자 | 2019.02.12 12:40
사진=경남FC 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경남FC가 영국 프리미어리그 출신 미드필더 조던 머치 깜짝 영입에 성공하며 K리그 팬들을 놀라게 했다.

조던 머치는 영국 출신 188cm의 장신 미드필더로 영국 프리미어리그(EPL)의 크리스탈 팰리스(Crystal Palace),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 카디프시티(Cardiff City) 등에서 활약하며 오랜 시간 EPL을 경험한 선수다.

국내에서는 2013-2014시즌 당시 카디프 시티 소속이었던 김보경의 동일 포지션 경쟁자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이 외에도 퀸즈 파크 레인저스 시절에는 윤석영, 그리고 크리스탈 팰리스 시절에는 이청용과 한솥밥을 먹어 한국과 인연이 깊은 선수이기도 하다.

조던 머치의 강점은 무엇보다도 나이에 있다. 보통 EPL과 같은 빅리그 출신 선수가 커리어를 마무리 하는 시점에 아시아에 진출하는 경우와 달리, 조던 머치는 1991년생(만 27세)으로 선수로서 최전성기를 누릴 수 있는 시기에 경남에 합류한 것.

풍부한 EPL 경험을 가진 조던 머치와 명실상부한 명장 김종부 감독의 만남이 올 시즌 경남에 어떠한 시너지 효과를 불러올지에 국내 팬과 축구 관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남에 입단한 조던 머치는 “경남FC 선수가 되어 기쁘다. 작년 준우승을 한 경남이 이번 시즌에는 얼마나 더 이루어 낼지 기대가 된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경남에 온 걸 환영한다. 좋은 활약으로 경남도민에게 긍정적인 에너지가 되어주길 바란다” 라며 조던 머치의 경남 입단을 환대 했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 등 공식 입단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친 조던 머치는 남해 전지훈련에 합류하여 성공적인 K리그 데뷔를 준비할 예정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