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임효준은 500mㆍ황대헌은 1000m’ 쇼트트랙 월드컵 6차대회 金 퍼레이드
홍성욱 기자 | 2019.02.11 09:19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역주하는 임효준. (C)대한체육회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임효준(고양시청)과 황대헌(한국체대)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8-2019 ISU(국제빙상연맹)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남자 5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41.314초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마지막 두 바퀴를 남기고 경쟁상대인 캐나다의 사무엘 지라드가 넘어지면서 임효준은 레이스를 자신의 페이스로 주도했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건우(한국체대)가 41.666초로 은메달을 따냈다. 김건우는 남자 1500m 금메달에 이어 두 번째 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대헌도 금메달을 차지했다. 남자 1000m에서 두 바퀴를 남기고 역주를 시작해 선두를 지키며 레이스를 마쳤다. 기록은 1분 27.257초. 박지원(단국대)은 은메달을 따내며 함께 미소 지었다.

이로써 이번 6차 대회 남자 개인전에 걸린 금메달 4개는 모두 한국이 따내는 쾌거를 이룩했다.

전날 열린 500m 1차 레이스에서 황대현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1500m에선 김건우가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여자부에선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녀 계주에선 모두 페널티를 받아 실격됐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