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황의조 결승골' 한국, 필리핀에 1:0 승리로 아시안컵 출발
정현규 기자 | 2019.01.08 00:29
황의조. (C)KFA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한국이 어렵사리 승리를 거두며 아시안컵을 출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은 7일 밤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마쿱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의 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득점을 하기까지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한국은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기고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키르기스스탄과의 2차전은 12일 오전 1시에 열린다. 한편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에 앞서 열린 중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에서는 중국이 2-1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필리핀을 상대했다. 김승규가 선발 골키퍼로 나섰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백포를 맡았다. 중원은 기성용과 정우영이 지켰다. 2선에는 황희찬, 구자철, 이재성이 자리했고, 최전방 공격수로는 황의조가 나섰다.

경기 시작과 함께 한국은 공격적으로 나섰다. 돌파력이 좋은 황희찬과 이재성이 몇 차례씩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파고들며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양 측면의 김진수와 이용도 빠른 돌파와 크로스로 득점 기회 창출에 힘썼지만,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필리핀은 이따금씩 역습을 통해 한국의 골문을 노렸다.

한국은 세트플레이로도 골을 노렸으나 아쉽게 득점이 무산되는 장면이 이어졌다. 전반 33분 정우영의 프리킥은 크로스바를 살짝 넘겨 아쉬움을 남겼다. 계속해서 골을 넣는 것에 애를 먹던 한국은 전반 41분 필리핀의 역습 상황에서 하비에르 파티뇨에게 위협적인 발리 슈팅을 허용했으나 골키퍼 김승규가 잘 막아냈다. 곧 이어진 황의조의 슈팅도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전에도 한국이 필리핀을 강하게 밀어 붙였다. 계속해서 필리핀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이 터지기까지의 과정은 쉽지 않았다. 후반 9분에는 파티뇨에게 또 한 번 위협적인 슈팅을 허용해 위기를 맞기도 했다. 이 직후에는 기성용이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며 분위기가 주춤했다. 벤투 감독은 황인범을 교체 투입했고, 후반 19분에는 구자철을 빼고 이청용을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후반 22분 드디어 골이 터졌다. 해결사는 황의조였다. 이청용의 감각적인 스루패스를 황희찬이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으로 빠르게 달려들어 컷백 패스로 연결했고, 이를 황의조가 잡아 강하게 골문으로 차 넣었다.

한국은 더욱 활발한 공격으로 다득점을 노렸다. 후반 30분 황희찬의 패스에 이은 황의조의 슈팅은 필리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36분에는 황의조가 빠른 돌파로 황인범의 스루패스를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공은 옆그물에 맞았다. 한국은 추가시간 3분까지 추가골을 넣는 것에 집중했으나 여의치 않았고, 경기는 1-0으로 끝났다.

한국은 긴 여정의 첫 출발에서 옐로카드 3장을 받아 남은 경기 운영에 부담으로 남게 됐다. 

황의조가 득점 이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C)KFA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