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김경민-이슬기 심판,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부심으로 참가
이진원 기자 | 2018.12.05 16:34
김경미 심판. (C)KFA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2019년 6월 프랑스에서 열리는 여자 월드컵에 김경민, 이슬기 심판이 참가한다.

FIFA(국제축구연맹)는 4일, 2019 여자월드컵에 참가하는 27명의 주심과 48명의 부심을 발표했으며, 한국 심판으로는 김경민, 이슬기 두명의 부심이 포함되었다.

김경민심판은 지난 2007년 중국, 2011년 독일, 2015년 캐나다 여자월드컵에 이어 4회 연속 월드컵 부심으로 선정됐다. 이슬기심판은 내년 프랑스 대회가 월드컵 첫 참가다.

올해로 국제심판 15년차인 김경민심판은 "지난 2015년 월드컵 이후 4년 동안 이번 월드컵만 보고 준비해왔다. 남은 6개월동안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열심히 준비해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슬기 심판은 "오랜기간 꿈이었던 월드컵 참가가 이뤄진 만큼 많이 긴장되겠지만 최선을 다해 대회에 임하고 싶다" 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추첨식은 오는 9일 오전 2시(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다. 여자대표팀 윤덕여감독도 행사에 참석하고, 추첨 결과에 따라 정해지는 경기장을 직접 둘러볼 예정이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