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가요 뮤지컬
소녀시대 수영, 최수영 이름으로 자신만의 전시회 연다
이진원 기자 | 2018.11.28 11:13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소녀시대 수영이 자신의 본명인 ‘최수영’이라는 이름을 걸고 자신만의 전시회를 연다.

최근 컬처브리지(Culture-Bridge, '사이다') 측은 최수영이 오는 12월 29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성동구 언더스탠드 에비뉴 내 아트스탠드에서 감성테마 전시를 연다고 밝혔다.

<Made in #최수영 이’별이 빛나다‘>로 제목 붙여진 이번 전시는 배우 최수영의 연말 프로젝트로 자신만의 감성을 다양한 방식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전시 테마이자 컨셉인 <이’별이 빛나다>는 곧 20대와 이별하는 최수영을 기억하기 위한 전시로, 배우나 가수로서의 최수영의 모습은 물론 20대 인간 본연의 모습까지 조명한다.

최수영은 배우와 가수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해온 아티스트로, 본 전시에서도 자신만의 감성을 다양한 방식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특히 직접 전시 기획에 참여하며 아티스트로서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내는데 일조하는가 하면 직접 찍은 사진들을 공개하고 전시 사진의 전체 선택 과정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이 전시는 사진과 영상을 전시하는 데서 한발 나아가, 스타의 팬들 뿐만 아니라 20대와의 이별을 앞두거나 20대를 기대하는 관람객들은 물론, 지나간 20대를 회고하는 모든 관람객들에게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